블루투스 키보드가 있는데 불구하고 하나 더 갖게 됐다.
로이체 블루투스 키보드 살 때, 마지막까지 로이체 KT5와 갈등하던 것이 바로 로지텍380.
결국, 로이체 키보드를 사서 만족하며 쓰고 있던 중, 우연한 계기로 블루투스 키보드를 하나 더 들이게 됐다.


​민트색 포장 박스가 참 마음에 든다. 

뭔가 IT 주변 기기 제품으로 유명한 로지텍. 다른 제품군은 모르겠지만, 이 블루투스 키보드와 마우스들은 굉장히 키치한 디자인이 많다.
타 브랜드와 다르게 상큼하고 아기자기한 느낌 젊은 감성으로 어필하려는 로지텍의 브랜딩이 느껴진달까. 


​로지텍 특유의 원형자판. 

오타를 줄이는 원형자판이라고 설명하고 있다. 아무래도 일반 사각형 키보다는 원형 키가 키 간의 공간이 넓기 때문에
오타가 적을 수도 있겠다. 하지만 개인적으로 체감하지는 못하고 있다.
오히려 오타가 적은 건 노트북 자판 배열을 그대로 가져온 로이체 키보드가 덜 한 듯 하다.
하지만 전체적으로 로이텍 키보드 디자인(원형 자판+노란색 F1,F2,F3버튼+회색바디의 조합)은 뭔가 초등학교 다닐 때즈음에
외가에서 보았던 타자기,를 생각나게 하는 아날로그함과 깜찍함(?)이 있다. (장난감같기도 하고)

로지텍 블루투스 키보드380 전용 키스킨

이걸 키스킨이라고 해야할 지, 키보드 덮개라고 해야할 지 잘 모르겠다. 어쨌든 나는 실리콘재질로 된 덮개를 구매해서 쓰고 있다.
덮개 없는 자판을 치는 것을 더 선호하지만, 노트북이며, 데스크탑 키보드며 먼지가 끼는게 보기에도 싫고,
무엇보다 책상 위에 물이며, 커피며 하루종일 달고 사는데, 자칫하다가 키보드에 쏟으면, 어느 키보드든 사망하므로, 얼른 구입했다.
(하나에 1,700원에 2,500원 배송비보다 비싸기에 2개를 샀다. 살 때 당시에는 배보다 배꼽이 더 크길래 이왕사는 김에 두 개를 샀다.!)



- 로지텍 블루투스 키보드380 사용후기 


@장점


0. 기기간 연결 교체의 편리성

많은 사람들이 최대 장점으로 뽑는 점일 듯 하다. 다른 블루투스 키보드도 써봤지만, 휴대폰에 연결해서 쓰다 컴퓨터로 연결해서 쓰려면 은근히 귀찮다.
예를 들면, 다른 블루투스 키보드는 우선, 휴대폰에 블루투스를 끄고, 노트북 블루투스를 키고 연결해야한다.
로지텍 키보드 같은 경우는 F1/F2/F3버튼 각각에 기기 하나씩을 설정하여, 버튼만 누르면 거의 1초 정도만에 다른 기기로 빠르게 연결된다.
키보드를 컴퓨터와 연결해서 작업하다가, 휴대폰 문자가 오면, 버튼하나로 기기를 바꿔서 키보드로 답장을 하면 되는 식이다. 

1. (취향에 따라) 아기자기한 디자인 

2. 은근 조용하다. (키보드 덮개를 덮으면, 미묘하게 더 조용해진다.) 


@단점 

0. 무게

무겁다. 묵직하기 때문에 타자를 칠 때 안정감이 있다는 장점이 되기도 하지만, 블루투스 키보드인 만큼 휴대가 용이해야하는데 
개인적으로, 들고 다니긴 무리인 듯. 이를테면, 노트북이 무거워 아이패드샀는데, 아이패트+키보드 조합이 결국, 노트북들고 다니는 거랑 같을 듯하다.
휴대엔 가벼운게 최고..

1. 사용하는 프로그램에 따라 받침있는 한글에 오타가 발생한다. 

무슨 말이냐 하면, 내 경우 아이폰에 있는 모바일 엑셀에 한글로 값을 입력하는데 받침있는 글자들이 이러ㄴ시ㄱ으로 이ㅂ려ㄱ이 된다.
이런 현상에 대해 불만하는 몇몇 후기를 봤으므로, 내 것만 그런 것은 아니로, 로이텍380블루투스 키보드의 고질병인 듯하다.

2. 키보드가 내 타자치는 속도를 못 따라 오는 경우가 꽤 자주 있다.

이건 블루투스 키보드들의 공통 사항인지 모르겠으나, 체감상으로는 내가 쓰는 다른 블루투스 키보드보다, 이런 현상이 더 심하다고 느끼고 있다.
위의 1번 현상인가 싶어, 천천히 같은 글자를 다시 써보면 제대로 써지니 엄밀히 말하면, 1번 현상과는 다르다. (1번 현상은 천천히 다시 써도 소용없이 
오타가 나온다.)    





수험생은 아니지만, 영어공부 할 때 하루 얼마만큼 집중해서 공부하는지,
정량적으로(시간으로서) 측정하고 싶어서 타이머를 하나 사려고 조사해봤다. 

휴대폰으로 시도해본 결과,
휴대폰은 기능이 너무 많아 타이머 설정해놓고 사전을 보거나, 인터넷 검색하거나 (혹은 딴 짓하다가) 타이머 꺼버리거나,
화면이 바뀐 후 타이머 존재를 까먹어버림ㅎ..

그리하여 찾은 것이 수험생들에게 압도적인 지지를 받는다는 드레텍 스탑워치.

거의 유일한 단점이 일본산이라고..하하...
나도 일본 제품은 선호하지 않지만
타이머 중에 사용성 면에서 따라올 자가 없어 구입하였다.
어쩌다 보니 두 개씩이나 사버림.



실물로 받아보니

1. 핑크는 아기자기한 베이비 핑크다. 화면과 거의 동일하다. 핑크를 좋아하시는 분은 핑크를 사시라.

2.화이트는 개인적으로 생각보다 실물이 더 예뻤다. 특히
흰 바탕과 검정색 글씨(일본어)가 대비 되는게
일본의 디자인 특유의 심플한 느낌이 들게 한다.
(나도 일본은 별로 정이 안가지만, 일본어는 죄가 없으니 괜찮다.)

*색 추천* / 결론적으로

아기자기 취향이라면>>> 핑크를
깔끔 취향이라면>>> 흰색을 사시라!





나도 한참이나 설명서를 못 찾았는데, 설명서는 포장 판때기를 펼쳐보면 된다.
버튼이 모두 일본어이나 설명서가 한국어로 돼있어 보는데 문제가 전혀 없다.





이렇게 좌우 측면에 버튼이 있다.

가운데 동그라미 : [시작/멈춤] 버튼
왼쪽: [모드] 버튼 / [시-분] 버튼
오른쪽: [잠금] 버튼 / [무음-1초 알림-15초 알림] 버튼
정면 : [시] - [분] - [초] 버튼
이 있다.

*드레텍 스탑워치의 장점

1. 예쁘다
2. 예쁘다
3. 예쁘다
4. 왕 큰 가운데 버튼. 
5. 무음 알람(불빛 알람)이 있어서 독서실, 도서관에서도 알람 사용 가능!
6. 사용법이 단순하다
7. 타이머가 꼭 필요한 모든 기능을 갖춤
8. *시간 업/시간 다운/현재 시간 3개 기능 동시에 가능*


*3가지 기능 및 화면 전환 영상*



*단점


0. 드레텍이라는 일본회사 제품...(그닥 반갑지 않은 사실)
1. 위 버튼 사진에서 볼 수 있듯이 제품에 따라 유격이 심함 *복불복으로 심한 정도가 다르다. 내 경우엔 흰색이 심하고 핑크색은 덜하다*
2. 각도에 따라 시간이 잘 안보임. 있는 곳의 조명에 따라 잘 안보이는 각도가 있다.
3. 소문에 의하면 내구성이 약하다고...

(내구성이 약하다고 하니, 가방에 덩그러니 넣기보단 집에 놀고 있는 주머니가 있다면.. 이렇게, 파우치로 응용? 가능...쿠션있는 동전지갑에 넣으니 쏙 들어간다. 도서관 들고 가거나 할 때 이렇게 들고 다닐 예정*)















*설명과 도표를 번갈아보면서 이해하기*

*도표를 외우지 말기! 이해 한 뒤 빠르게 머릿 속에서 없애버리기*


can


1. 우리말 '~ 수 있다'의 의미로 해석하는 것들

  • 어떤 것이 가능하거나 e.g. I can see the beach from my room: 나는 내 방에서 해변을 볼 수 있어.
  • 허가 되었거나 e.g. you can go when you finish work. : 너 일 끝나면, 가도 돼.
  • 누군가가 어떤 것을 하는 능력을 가졌을 때 e.g. I can swim: 나 수영 할 수 있어.
*참고*
  • can은 be able to와 호환가능하나, 보통 can이 더 일반적이다.     
    e.g. I am able to see the beach from my room = e.g. I can see the beach from my room: 나는 내 방에서 해변을 볼 수 있어.
  • 과거형 could
  • 부정형 can't / can not 


-----


2. 현재나 미래에 가능한 행동에 대해 말할 때, 특히 "제안"할 때. 

(1) A: Where shall we go on holiday? 

    B: we can go to Spain [스페인에 갈 수 도 있지] 


-----

Can not (Can't)


1. can의 부정형

2. must의 부정형으로 쓰인다. 즉 어떤 것이 불가능하다고 확신하는 것에 말할 때(영국식 영어 기준 can not = 미국식 영어 must not )

e.g. you've just had lunch. you can't be(must not:미국식) hungry already. [너 방금 밥 먹었잖아!, 벌써 배고플리가 없지]

*이때 과거는 can't have p.p 즉, = must have p.p (과거에)(~했을리가 없다)의 부정 

e.g. you'd had lunch, you can't have been hungry[너 밥 먹었었잖아! 배고팠을리가 없지](*could't have p.p로 대체가능)


could


1. 능력, 허가, 가능을 의미하는 could


1) can의 과거 = ~ 수 있었다.[한국인들이 일반적으로 생각하는 could의 뜻]

(1)(과거에) 할 수 있었다  e.g. I could see the beach 

(2)(과거에) 지속적이고 일반적인 능력 or 허락, 허가 e.g My parents could speak Spanish and English.


*주의

*(1) could는 "(과거의) 일반적인 능력"에 대한 과거다. 일반적 능력이라는 것은 지속적이고 반복적인 과거의 능력을 말한다. 

e.g. My parents could speak Spanish and English.

(2) (과거의)일반적인 능력이 아니라, "(과거의)특정한 상황에만 가능했던 일"이라면 "was/were able to" or "managed to"를 쓴다.

e.g. When there was an earthquake, fortunately, everybody was able to be calm down and escape quickly. 

= (지진이 났던 특수한 과거의 상황에)(모두들 침착했고, 빠져나올 수 있었다) 

*(3) 하지만 부정형 could not 은 과거의 일반적인 상황, 특수한 상황 모두를 표현 할 수 있다. 


-----


2. 어떤 사건이 발생할 가능성에 대해 추측할 때 사용하는 could 


1) 현재나 미래에 가능한 행동에 대해 말할 때, 특히 "제안" 할 때(can의 쓰임새 2번과 비교) (not, can)

e.g. A: Where shall we go on holiday? 

     B: Hm, we could go to Spain [음..스페인에 갈 수 도 있겠지. (이때, can보다 확신은 약한 뉘앙스이다)] 


-----


3. 추측하고, 확률에 대해 말할 때


1) 현실적이지 않은 행동에 대해 말할 때. (추측)

e.g. WOW, I really like this soup! I could eat this soup only for life [이 국 진짜 맛있다. 나 이것만 먹고 평생 살 수 있을 듯!]


2)현재나 미래에 가능할 상황이나 일어날 일(혹은 일어나지 않을 일)에 대해서 추측 할 때 (not, can! 이때의 could는 migth와 may와 흡사하다. )

e.g. the rumour could be true, but i don't think it's true. [그 소문이 진짜 일 수도 있겠지, 하지만 나는 그렇게 생각 안 해]

e.g. I couldn't do bungee jumping. I hate it [나는 번지 점프 할 수 없을 것 같아. 나 그거 싫어해]


*이때의 과거는 could have p.p/couldn't have p.p

e.g. I could have eaten this soup[나 이 국을 평생 먹을 수도 있었어(과거에)(현실적이지 않은 내용)]

e.g. the rumour could have been true[그 소문이 사실 일 수도 있었지 

e.g I couldn't have done bungee jumping.[나는 번지 점프를 하지 못 했을거야. = 했을리가 없어]

(이때는, may not/might not과 다르다. must have p.p의 부정형에 가깝다. )


3. can의 과거형(can의 1번 쓰임의 과거) 






'필기 노트 > 영어' 카테고리의 다른 글

can과 could의 거의 모든 쓰임새 정리  (0) 2018.10.27
see / look / watch  (0) 2017.09.06
Korean ramen English Recipe  (0) 2017.05.06
some과 any "미묘한 의미" 차이  (0) 2017.05.06
The 정리하기  (0) 2017.04.08
wish  (0) 2017.04.02

경주[Gyeong-ju] is one of the best historical cities in Korea which is in southern part.

I was born in 울산[Ul-san] near by 경주(look at the map down below),

(actually, It even takes only 30min by car from my house to 경주 downtown,

cuz my house is in a area of very northern of 울산) and my father was born in 경주.

so 경주 is really close to me both phsically and metally.

but you know, you don't really know about what is very close to you like things

is too familiar to be interested in them (your neighborhood, your old friends,..etc).

so I was a person who know 경주, but don't know what it is actually.

and then, one day, one of my friends said "shall we go to 경주?"

so, I said "yes, why now?"


we first went to 경주오릉[Gyeong-ju-Oh-neung]

(it means 5 tombs of 경주, basically, 경주 is the Capital City of the Ancient 신라[Silla] kingdom.

so there are several tombs of the loyal family)  

it was like a park. a tombs park (sounds quite weird, right?)  

and unfortunately i didn't take pic of the tombs, damn it. 

there were a place to be able to look how the ancient people live inside as well. 

me and my friend. we got this pic sitting in a frontal opened floor area of the ancient house called 마루[ma-lu].

it was quite hot weather, we needed some shade for the rest during walking around the place. and we took these photos :)


and then, we went to another tombs place called 경주대릉원(or 천마총)[Gyeong-ju-Dae-rung-won(or Cheon-ma-chong)]

i think it's the most famous tombs place in 경주( i said there were several tombs place in 경주).

if you are not that interested in the tombs, but you need a one to go, you should go there.

can you imagine the size of the tombs?


and there are a street called 황리단길[hwang-li-dan-gil]

where it have a lot of small shops like for gift and some restaurants and cafes.

I and my friend went to a restaurant for lunch called 도솔마을[do-sol-ma-eul]

where it sells tradtional Korean meals. the restarants have seperate rooms for meal.

there is a small garden inside really beautiful.  

one of the menu is 도솔정식[dosoljeongsig] which has rise, soup basically

and several traditional korean side-dishes. it costs just 10,000 Korean Dollar(about 8-9$)

the room I got had the really great ceiling.

and a really great light lol (actually the light made of the bamboo by weaving like that is not a light, 

it's 죽부인[jugbu-in] which is traditional sleeping tool like old people use to avoid really hot weather by hugging it

to make a space between the blanket and the person










good interior i think



on the street, there is a small souvenir shop. It's shame that i didn't buy a little cute Pin there. ;(



and by the time sunset was coming soon, we went a temple called 불국사[bul-gug-sa] really old and built in 6th century)

there are two stone over 10m high tops called 석가탑, 다보탑[seog-ga-tab, da-bo-tab]

the left one is called 다보탑, the right one is called 석가탑.

I really wanna explain the story about the two tho, I think I can write some of them down a little bit. 


the story is 


around 다보탑, there were 4 statues which looked like tigers. when Japan colonized Korea , they stole three of them, 

and the rest one is still stayed in 불국사(under 극락전[geug-lag-jeon] 추녀[chu-nyeo] 

where it is one of buildings called 극락전 in 불국사

and 추녀 means the edge of the building's 4 columns )

how about looking for it when you come to 불국사 :) ?






and other sceneries of 불국사 in a early summer day on May 2018.


thanks for reading my post and bearing my poor English :)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북도 경주시 동천동 |
도움말 Daum 지도

'떠남 기록' 카테고리의 다른 글

a one day-trip with my best friend to Gyeongju, Korea  (0) 2018.07.13


크레마 사운드를 사용한지 3개월이 지났다.

사기 전엔 배터리 광탈이니 뭐니 말이 많아 고민했는데, 나한텐 크레마 사운드가 딱이다. 


장점

1. 생각보다 배터리 광탈을 느끼지 못하고 있다

아이폰을 사용해본 사람이라면 매일 매일 충전하는 것에 익숙할 것이다. 사운드도 그 정도의 주기로 충전하는 듯하다.

물론 책을 보는 빈도와 시간에 따라 다르긴 하겠으나, 하루에 틈틈이 책을 읽는 것으로 하루 2-3시간 평균 책을 본다.

그 기준으로 2틀은 볼 수 있다. 완충하고 책 읽고 다음날 보면 배터리 50%정도 랄까. 물론 50%에서 팍팍 떨어짐으로 

자기 전에 아이폰이랑 나란히 충전하고 잠든다


2. 사이즈 : 휴대의 편의성

종이 책의 무게 때문에 전자책을 샀다. 그러므로 당연히 나에게는 가벼운 사운드가 제격이다. 아마 조금 더 무거웠으면

외출할 때 분명 들고 나갈까 말까 고민할 것이다. 하지만 사운드는 가벼우므로 고민 없이 들고 나가게 된다.


3. 디자인

무엇보다 좋은 것은 사이드에 달린 물리키(버튼)다. 터치보다 버튼 딸깍 거리는 손 맛이 분명히 있다. 

디자인적인 측면에서도 아날로그적인 면을 더해주고. 하얀색이라 뽀얗고 이쁘다-!


단점

1. 블루투스의 부재 

블루투스의 부재로 인해 가장 불편한 점은 따로 리모콘을 설치 해야한다는 것이다. 이때, 이 리모콘을 사용하기위해

몇 가지 주렁주렁 선을 달아야 한다는 점 정도.


2.약한 액정

이건 패널 특성 상 모든 이북 리더기의 공통점인 문제이므로.. 

침대에 거치대를 설치하고 자기 전에 사운드로 책 읽다가 잠들면 완벽한 하루가 완성된다 :) (말 그대로 개꿀-!)

+ Recent posts